연경당

세계문화유산 창덕궁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 세계유산 창덕궁 > 후원 소개  > 연경당

연경당(演慶堂)(보물:1770호)과 선향재(善香齋)
 연경당(演慶堂)(보물:1770호)과 선향재(善香齋) 사대부 살림집을 본뜬 조선 후기 접견실

연경당은 효명세자가 아버지 순조에게
존호(尊號)를 올리는 의례를 행하기 위해
1828년(순조 28)경에 창건했다. 지금의 연경당은 고종이 1865년쯤에 새로 지은 것으로 추정한다. 사대부 살림집을 본떠 왕의 사랑채와 왕비의 안채를 중심으로 이루어졌으며 단청을 하지 않았다.
사랑채와 안채가 분리되어 있지만 내부는
연결되어있는 점도 유사하다. 그러나 일반 민가가 99칸으로 규모가 제한된 데 비해, 연경당은 120여 칸이어서 차이가 난다. 서재인 선향재(善香齋)는 청나라풍 벽돌을 사용하였고 동판을 씌운 지붕에 도르래식 차양을 설치하여 이국적인 느낌이 든다. 후원 높은 곳에
있는 농수정(濃繡亭)은 마치 매가 날개를 편 것같이 날렵한 모습이다. 안채 뒤편에는 음식을 준비하던
반빗간이 있다. 고종 이후 연경당은 외국 공사들을 접견하고 연회를 베푸는 등 정치적인 목적으로 이용되었다. 연경당은 2012년 보물제 1770호로 지정되었다.

 연경당(演慶堂)(보물:1770호)과 선향재(善香齋)

후원 관람코스 보기    후원 관람 예약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