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류천

세계문화유산 창덕궁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 세계유산 창덕궁 > 후원 소개  > 옥류천

옥류천
옥류천 옥류천 다양한 각도에서 경치를 감상할 수 있는 곳

옥류천은 후원 북쪽 가장 깊은 골짜기에 흐른다. 1636년(인조 14)에 거대한 바위인 소요암을 깎아 내고 그
위에 홈을 파서 휘도는 물길을 끌어들여 작은 폭포를 만들었으며, 곡선형의 수로를 따라서 흐르는 물위에
술잔을 띄우고 시를 짓는 유상곡수연(流觴曲水宴)을 벌이기도 했다. 바위에 새겨진 ‘玉流川’ 세 글자는 인조의 친필이고, 오언절구 시는 이 일대의 경치를 읊은 숙종의 작품이다. 소요정(逍遙亭), 태극정(太極亭),
농산정(籠山亭), 취한정(翠寒亭), 청의정(淸?亭) 등 작은 규모의 정자를 곳곳에 세워, 어느 한 곳에 집중되지
않고 여러 방향으로 분산되는 정원을 이루었다. 작은 논을 끼고 있는 청의정(淸?亭)은 볏짚으로 지붕을 덮은 초가이다. <동궐도>에는 16채의 초가가 보이는데 아쉽게도 지금은 청의정만 궁궐 안의 유일한 초가로 남아 있다.

옥류천 옥류천

후원 관람코스 보기    후원 관람 예약하기